posted by Madein 2015. 4. 12. 21:33

1997년 액션스릴러영화 <터뷸런스>와 함께 각본, 배우, 프로듀서, 뮤비제작등 90년대 활발히 활동했던 존 헤르즈펠드(John Herzfeld) 감독이 만든 영화인 <더 타겟(Reach Me)>을 보았습니다. 

 

주연에도 <람보>, <록키>등 8~90년대 최고의 액션스타 실베스터 스탤론(Sylvester Stallone)이 제랄드역을 맡으면서 뭔가 새로운 스릴러 영화인가하고 기대를 했지만, 알고보면 장르가 드라마인 작품이러다구요. 무려 제목이 <더 타겟>인데 말이죠. ‘Reach Me’의 뜻을 해석하자면 ‘날에 도달’로 이 영화에선 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준 책의 제목으로 등장하죠. 제목을 보고 낚이신분이 없었으면 좋겠는데... 아래 누적 관객수를 보니 안심을 해도 될것 같습니다^^;

 

 

 

누적 관객수 1의 눈물ㅠㅠ

 

 

해외 개봉 포스터와 한국 포스터와 비교만 해봐도 얼마나 오버인지 알 수 있지요ㅋㅋㅋㅋ

 

 

<더 타겟>의 출연진으로는 <워킹 데드> 글렌의 그녀 로렌 코핸(Lauren Cohan), 톰 베린저(Tom Berenger), <미스트>의 토마스 제인(Thomas Jane), <쏘우>의 캐리 엘위스(Cary Elwes)등 그래도 나름 쟁쟁한 출연진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다만, 영화가... 감독의 문제일수도 있는데 책읽는 듯한 대사와 배우의 표정과 발연기, 연출들이 몰입도를 많이 방해한단 느낌이 커요.

솔직히 처음 영화를 접했을땐 샤론 스톤과 실베스터 스탤론의 <스페셜리스트>는 아니더라도 액션스릴러까지 기대하기도 했지만, 제가 너무 경솔했던가요? 이 영화를 끝까지 봤다면 정말 수고하신거구요. 손발 오그라드는 마지막 해피엔딩장면속 경쾌한 90년대식 청춘ost가 이 영화의 엑기스라고 할 수 있겠네요.

마지막으로 이 영화를 표현하자면 제목에 쓴 것 처럼 액션 스릴러를 가장한 90년대 로맨스영화라고 하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럼 손발 피러~ 뽕~♥


댓글을 달아 주세요